남편의 대머리

남편의 대머리
한 아내가 기분 전환을 하려고
미용실에서 긴 머리를 짧게 커트하고 돌아왔다.
아내의 짧은 머리카락을 본 남편은

“여보, 나는 긴 머리를 좋아하는데...
머리를 자르려면 나에게 말을 했어야지.
혼자 자르고 오면 어떡해!”

이 말을 들은 아내가 화가 난 표정으로
남편의 대머리를 째려보며 말했다.

“당신은 대머리될 때 나한테 말했어요?”

- 용혜원 / 성공을 부르는 웃음 유머 -

--------------------------------------------

같이 십 수년 이상을 살아도
서로를 모르는 것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간혹 놀랄 때가 많이 있지요?^^

- 주말을 유머스럽게 보내시길... -


사랑 에너지를 전하세요

사랑 에너지를 전하세요
여러분은 사랑 에너지를 전하고 있습니까? 

내 주위 가족,지인,직장동료등에게
사랑 에너지를 전달해보세요!

* 댓글로 감상평을 공유해주세요. ^^


※ 아래 화면을 클릭하면 영상이 시작됩니다.



가을이 왔습니다

가을이 왔습니다
가을이 왔습니다
그리도 들볶던 여름이 가고
싱숭한 가을이 왔습니다

많은 생각으로 추억을 엮어낼
가을이 왔습니다

땅을 봐도 생각이 가득하고
하늘을 봐도 울고 싶은 가을이 왔습니다

고추말리는 햇볕은 유난히 따사롭고
잡아 놓은 장어는 힘이 넘치네요

저리 넘치는 것들로 웃는 얼굴
얼마 안가 우는 날이 기다리고

밝기만 하던 불빛이 하나 둘씩 꺼지듯
사라짐을 생각하니 엄숙해집니다

그렇습니다
이 가을, 편지 한 장 못 써보고 훌쩍 보내는 사람은
참으로 못난 사람입니다

- 소 천 -

--------------------------------------------

가을을 노래하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 낙엽 떨어지기 전 가을 편지, 한 장 쓰시지요! -


내가 키우던 금붕어

내가 키우던 금붕어
내가 키우던 그 금붕어는
결국은 얼마 못가 죽고 말았을 것이다.
지금은 잘 생각나지 않지만
죽은 금붕어 원고지에 싸서 묻을 곳을 찾아다녔던
희미한 기억이 난다.

길은 다 아스팔트로 깔려 있고 조금 빈터가 있다 싶으면
연탄재와 쓰레기로 덮여있다.
금붕어를 묻어줄 한 뼘의 공지, 
한줌의 흙이 없다는 것을 발견하고 
도시의 비정에 분노했거나 아니면 금붕어를 묻으러 
다니는 내 행동에 스스로 회의를 느꼈을지 모른다.

살아있는 인간에게도 한 뼘 설 자리를
허락하지 않는 것이 도시인데 하물며 죽은 미물을 위해 
내어 줄 땅이 어디에 있겠는가.
철없는 사치일 것이다.

- 이어령 교수 / 생명이 자본이다 -

--------------------------------------------

흙이 없는 팍팍한 도시의 삶!
마음의 여유를 찾을 곳이 마땅치 않습니다

- 이번 주말 흙 밟으러 가요!^^ -


강화 보문사의 돌에 새겨 있는 글

강화 보문사의 돌에 새겨 있는 글
함께 영원히 있을 수 없음을 슬퍼말고
잠시라도 같이 있음을 기뻐하고
더 좋아해 주지 않음을 노여워 말고
이만큼 좋아해 주는 것에 만족하고 

나만 애태운다 원망 말고
애처롭기만 한 사랑도
할 수 있음을 감사하고 

주기만 하는 사랑이라 지치지 말고
더 많이 줄 수 없음을 아파하고
남과 함께 즐거워한다고 질투하지 말고
그의 기쁨이라 여겨 기뻐할 줄 알고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
일찍 포기하지 말고
깨끗한 사랑으로

오래 간직할 수 있는 
나는 당신을 그렇게 사랑할 것입니다. 

- 강화 보문사 -

--------------------------------------------

이렇게만 살면
서로의 사이나 가족이나 이웃이
전쟁할 일은 없겠지요?^^


아들이 말도 없이 군대를 갔네요..

아들이 말도 없이 군대를 갔네요..


일을 마치고 집에 와서 식탁을 보니
아들이 편지랑 현금 100만원을 놓고 군대를 갔네요.

편지내용은 걱정하지 말라고,
100일 휴가 뒤에 보자는 내용이네요.

집이 가난해서 아들이 대학도 못가고

고등학교 졸업 후
새벽 6시부터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여동생 대학교 학비 내주고
아르바이트 끝나고 집에 오면
절대 빈손으로 안 오고 
작은 먹거리라도 사오는 아들인데

간다는 말도 없이 
혼자서 군대 간 아들 생각하니
눈물이 나네요.

다른 집은 아들 군대 가기전에
맛있는 것도 해주고
마음대로 놀게 해주고 그런다는데

제 아들은 군대 가기 직전까지 아르바이트하고,
부모로서 맛있는 것도 해 주지 못했네요.

벌써부터 아들이 보고 싶은데...
그냥 서운하기도 하고 눈물이 나네요.

- 아이디 군대 -

--------------------------------------------

피를 나눈 가족은
삶 자체가 하나입니다

- 우리네 가족사랑은 흐뭇하기만 합니다 -


좋더라

좋더라


진수성찬 차려 놓고 말없이 가는 잘 사는 딸보다
차린 건 많이 없어도 늦게까지 말벗 되어 주는
작은 아들이 좋더라.

현금다발 놓고 가는 정 없는 딸보다
추어탕 만들어 와서 같이 먹는
며느리가 더 좋더라.

화려한 말 잔치로 혼을 빼는 수다쟁이 아들보다
몇 마디만 하고 가도 귓가에 여운이 남는
조용한 막내며느리가 좋더라.

혼자 일 다 하듯 설치는 신랑보다
언제나 지켜보며 뒤처진 것들 챙겨 주는
시아버지가 좋더라.

먼저 일은 벌여놓고 책임 못 지고 쩔쩔매는 친정 동생보다
땅 꺼질까 조용조용 걷는 
손위 동서가 좋더라

- 소천 정리 -

--------------------------------------------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우리네 인생살이에서
정은 절대로 빼놓을 수가 없죠

- 우리는 오늘도 사람의 정을 느끼며 살아갑니다 -

가을하늘 한 웅큼

가을하늘 한 웅큼


어린 시절에는
하늘을 올려다보는
시간이 많았지요

저건 용머리, 저건 강아지
저건 음...
그래, 저건 솜사탕

푸른 구름에 제각기
이름을 붙이고 친구들과
손가락으로 하나하나
짚었던 그때

지금은 뻣뻣이 굳은 목에
하늘보는 짬도 없어졌지만,

점심시간 혹은 출근하는 길에
잠시라도 구름을 살펴보세요

용머리, 강아지, 솜사탕
그때 그 시절처럼

- 글/사진 우근철간사 -

--------------------------------------------

가을하늘 한 웅큼
가슴에 품고 푸른 하루를
채워보는 건 어떨까요?


취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취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 취업준비생 약 98만명
취업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것은 무엇일까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 댓글로 감상평을 공유해주세요. ^^


※ 아래 화면을 클릭하면 영상이 시작됩니다.



-출처 인크루트-


저 하늘 별아

저 하늘 별아
저 하늘 별아

있는 듯 없는 듯
보이는 듯 안 보이듯

그렇게도 멀리에 있으면서
한 번도 달라하지 않고

조건 없이 주면서
수많은 생각을 만들어 내는 별아

그렇게 크고 크면서도
스스로 작고 작게 은하수로 무리 지어

오늘도 소리 없이 반짝이며
찬란 노래를 하는 구나

때로는 힘에 겨워
몸빛을 불사르며 사라지지만

오늘도 너 별은
소근 소근 대화소리 행복을 간지르네

저 하늘의 별아!

- 소 천 -

--------------------------------------------

별은 한없는 내일을 노래합니다
한 마디 말도 없이...

- 별구경한지 얼마나 되셨어요?^^ -